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주일미군 기지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미군 방역관리 허술"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38
자세히

[앵커] 미국에서 도착하는 주한미군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검역 과정에서 미군의 협조도 미흡해 일본 정부와 민간 모두가 불만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미군 기지 '캠프 한센'에서 36명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캠프 한센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모두 58명이 됐습니다. 앞서 13일에는 오키나와 후텐마 기지에서 3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후텐마 기지 누적 감염자가 7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오키나와에 산재한 미군 기지 전체에서 파악된 코로나19 누적 감염자 수는 136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오키나와 주민 전체 감염자 148명에 거의 근접하는 것입니다. 주일 미군 전용 시설의 70%가 집중된 오키나와에서는 지난 3월 미 공군 비행장으로 활용되는 가데나기지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후 신규 감염자가 없었지만 최근 들어 급증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지 언론은 지난달 중순부터 미국 독립기념일인 이달 4일에 걸쳐 바비큐 파티 등이 열렸는데, 이를 계기로 감염이 확산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주일미군의 방역 관리가 허술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방역 과정에서 주일미군의 비협조도 비판받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이와쿠니 기지에 배속된 미군 관계자 3명은 입국 뒤 코로나19 검사가 나오기도 전에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초 이들은 당국에 렌터카를 이용하겠다고 거짓 신고를 했습니다. [고노 다로 / 일본 방위성 장관 : 우리가 그 문제들을 발견하고 있어서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주일미군에 좀 더 엄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주일 미군의 감염과 관련해 일본 주민들의 불안과 불만이 증폭하자 일본 정부와 오키나와 현은 감염 방지 대책과 감염자 정보 공개를 미군 측에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미군 감염자의 동선 등 방역 대책에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