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미중갈등, 이젠 상수로…외교부 조직 '새틀짜기'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
자세히

미중갈등, 이젠 상수로…외교부 조직 '새틀짜기' [앵커] 미중갈등의 전선이 정치, 경제, 안보 등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상황의 장기화에 대비해 외교부는 전담 대응조직을 상설화하기로 했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무역갈등과 코로나19 책임 공방은 홍콩 보안법과 특별대우 종식 문제, 남중국해 영유권 논쟁으로 옮겨 붙었습니다. 그리고 현재, 양국 사이엔 냉랭한 분위기만 감돕니다. "(시진핑 주석과 대화를 나눈 마지막이 언제였나요. 조만간 대화할 계획은 있습니까) 아니요. 이야기 한 적 없고, 이야기할 계획도 없습니다." 외교부는 이런 양상이 길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중국 때리기'가 짧게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전략이라는 해석도 나오지만, 양국 간 패권 경쟁은 계속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한시 운영하던 미중갈등 대응조직을 상설화하기로 했습니다. 당초 1년으로 운영 기간을 잡았던 '전략조정지원반'을 확대, 개편해 정식 조직으로 두기로 한 겁니다. 미중갈등 대응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범부처 외교전략 조정회의 전체회의도 이르면 이번 달 개최할 방침입니다. 일단 외교부는 원칙에 따른 협력을 한다는 입장입니다. 미국의 대중국 견제 포석인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역시 조심스러운 태도입니다.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이라는 역내 협력 원칙에 따라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의 조화로운 협력을 계속해서 모색해나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반중국 전선 참여를 요구하는 미국의 압박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당장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반중국 경제블록 구상인 EPN(경제번영네트워크) 문제가 거론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