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있저] '함바왕' 유상봉 "윤상현 부탁으로 선거 공작"...윤상현 "허위 주장"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14
자세히

지난 21대 총선에서 가장 적은 표차로 당락이 결정된 곳이 있죠. 인천 동·미추홀을.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지 못한 윤상현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해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를 불과 171표 차로 제치고 당선됐는데요. 그런데 윤 의원 측이 총선 당시 선거 공작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윤 의원 측과 공모한 것으로 지목되는 사람, 건설 현장 임시 식당의 속칭인 이른바 '함바' 브로커로 '함바왕'이라고도 불리는 유상봉 씨입니다. 유 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윤 의원으로부터 건설 현장 식당 수주 등을 약속받고 윤 의원의 경쟁 후보를 겨냥한 진정서와 고소장을 써줬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나왔던 박우섭 전 인천 남구청장에게 금품을 줬다는 내용의 진정서, 그리고 미래통합당 안상수 후보에게 여러 차례 금품을 건넸다는 내용의 진정서와 고소장을 썼다는 건데요. 고소장 내용이 실제 선거 과정에서 언론을 통해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유 씨는 또 고 신격호 롯데 회장의 조카인 윤 의원의 아내와 만나 롯데에서 시공을 맡은 건설 현장의 식당 운영권과 롯데백화점 두 곳의 입점권을 따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억울한 민원이 있다고 해 유 씨를 만난 적은 있지만, 선거 공작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유 씨와 KBS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는데요. 이미 유 씨와 윤 의원의 보좌관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윤 의원의 개입 여부가 밝혀질지 관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