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인천 수돗물서 유충 검출…원인 파악은 아직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9
자세히

인천 수돗물서 유충 검출…원인 파악은 아직 [앵커] 인천 곳곳의 수돗물에서 벌레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구 뿐만 아니라 계양구와 부평구, 강화도에서도 신고가 이어졌는데요. 아직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탭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하얀색 샤워기 정수 필터를 배경으로 점점이 얼룩이 보입니다. 자세히 보니 움직입니다. 어린 벌레, 유충입니다. "벌레가 꼬불꼬불하니 꿈틀꿈틀하고 있더라고요. 그걸 만약에 내가 모르고 식수로 먹었다고 생각하면…" 주민들은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겁이 나서 오늘 아침에 끓인 물도 양껏 못 마셨어요." 붉은 수돗물 사태를 겪은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유충까지 나오자 시민들은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큰 걱정이죠. 물 때문에. 근데 왜 다른 데는 괜찮은 데 우리 인천 서구만 그래? 뭐가 잘못된 거야?" 서구뿐만이 아니라, 인천 곳곳에서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강화도와 부평구·계양구까지, 100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됐습니다. "툭 떨어지는 그런 느낌이 있었어요. 작은 벌레지만 제가 봐도 툭 떨어지는 그런 느낌이어서…" 문제는 아직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는 겁니다. "원인은 정확한 원인은 조사 중에 있고요. 음용은 자제토록 권고를 하고 있고…" 긴급히 식수용 수돗물인 미추홀참물을 공급하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평상시보다는 (생수 배달이) 두 배 이상 나온 것 같은데요. 평상시 물량보다 두 배 이상." 인천시는 벌레가 발견된 배수장과 정수장을 청소하는 한편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급수차 들을 투입해 식수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