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주택 공급 비상 걸린 정부…그린벨트도 푸나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37
자세히

주택 공급 비상 걸린 정부…그린벨트도 푸나 [뉴스리뷰] [앵커] 7·10 부동산 대책 때 정부는 도심을 중심으로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가 발굴을 해서라도 공급을 늘릴 것을 주문했는데요. 정부가 범정부 실무기획단을 통해 모든 대안을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린벨트 해제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축구장 70개 크기의 서울 용산역 정비창 부지입니다. 정부는 이곳에 미니 신도시급인 8,000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도심 빈 상가와 사무실은 장기 공공임대주택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합니다. 이렇게 서울 도심에 집을 지어 불안한 집값을 잡겠다는 겁니다. "실수요자들이 원하는 곳이 직장에서 가까운 지역이기 때문에 도심 접근성이 뛰어난 곳에 주택을 많이 지어야 효과가 극대화될…" 정부는 7·10 부동산 대책에 도심 고밀도 개발 방침도 포함시켰습니다. 구체적으로 서울 역세권 등지의 용적률 규제 완화나 현재 35층인 아파트 층고 제한 완화가 검토 대상입니다. "실무기획단에서는 근본적인 공급확대를 위한 모든 가능한 대안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해 나갈…"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난 사실이 확인되면서 서울과 수도권 주택 공급을 위해 군 유휴부지를 활용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하지만, 가장 강력한 방안인 서울 면적의 4분의 1 규모 개발제한구역, 그린벨트 일부를 해제하는 방안은 아직 유동적입니다. 정부는 검토한다는 입장이지만 환경보호를 내세운 서울시와 시민단체들의 반대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유력 공급 확대 방안인 재건축 규제 완화는 아예 언급되지 않아 강남권 등 인기 지역 공급 확대는 쉽지 않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