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인천 수돗물 유충 원인, 정수장 여과지 추정...민원 급증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
자세히

[앵커] 인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다는 민원이 잇따르며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세척 주기가 긴 정수장 여과지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어떻게 수도관으로 들어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기정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수돗물 유충 발견으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15일 현재 총 민원건수는 백 건을 넘어섰습니다. 인천시는 서구 공촌정수장의 활성탄 여과지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생했고, 연결된 배수지 8곳 가운데 2곳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박영길 /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장 : 강화와 검단의 배수지에 대한 청소를 시작하였으며 7일 이내에 모든 배수지에 대한 청소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고순도의 탄소입자가 들어가 있는 연못 형태의 여과지에서 발생한 유충이 어떻게 가정집 수도관까지 이동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치 않습니다. 동일한 유충인지 DNA 조사를 의뢰한 상태입니다. [박영길 /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 : 국립생물자원관의 전문가들이 DNA 검사라든가 어떤 검사를 지금 진행 중에 있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유충이 발견된 이후 정수장의 활성탄 여과지 사용을 중단했습니다. 사업본부는 소화전을 통해 물을 방류하고 있으며 수돗물 저수조에서 유충이 발견되면 청소비용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평과 계양지역의 민원 14건에 대해서는 3차례 조사 결과 유충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늑장 대처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발생 사례가 적은 벌레에 대한 민원은 담당자가 현장 판단을 하는 것일 뿐 숨기거나 회피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이기정[leekj@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