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내년 서울·부산 선거 승리 낙관하는 통합당...민주당, 공천 쪽에 무게

등록일 2020.07.15 재생수29
자세히

[앵커]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까지 내년 4월 보궐선거가 미니 대선 급으로 커지면서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두 곳 모두 충분히 승산이 있다며 낙관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도 당헌을 개정해서라도 후보를 내야 한다는 쪽으로 무게를 실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 첫날부터 보궐선거를 언급했던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젠 선거 승리의 자신감을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 분위기라면 부산과 서울 시장 모두 거머쥘 수 있을 것으로 보는 겁니다. 성추행 의혹에 부동산 문제까지 더해 민주당 심판론에 더욱 불을 붙이는 분위기입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어제) : 내년 4월 7일에 시행될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서 비교적 저는 좀 낙관적인 측면이 있다고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통합당 안팎에서는 벌써 후보군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로는 나경원, 김용태 전 의원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권영세, 박진 의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립니다. 또 부산시장에는 이진복 전 의원이 일찌감치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김세연 전 의원과 서병수, 장제원 의원 등도 자천타천 하마평에 올랐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를 낼지부터가 고민입니다.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재보선을 하게 되면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당헌에 명시돼 있기 때문입니다. 공천을 하려면 당헌부터 고쳐야 할 상황. 당내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점차, 후보를 내고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서울과 부산시장의 정치적 무게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당 대표 후보인 김부겸 전 의원도 서울과 부산을 잃으면 상상 이상의 큰 물결이 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김부겸 /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 1년 후에 있을 대통령 선거와 직결되는 이른바 큰 판이 돼 버렸단 말이죠 / 정당의 설립 목적이 있는 건...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