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디지털 성 착취' 6번째 신상 공개...29살 남경읍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96
자세히

[앵커] 미성년자 등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성 착취 범죄와 관련해 피의자의 신상이 6번째로 공개됐습니다. 29살 남경읍인데, 혐의를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말하면서도 구체적인 사과는 하지 않았습니다. 홍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남경읍이 경찰에 이끌려 나옵니다. 검찰로 넘겨지기 전 이름뿐 아니라 얼굴까지 공개된 남경읍. 검은색 뿔테 안경을 쓰고 고개를 푹 숙인 채 혐의를 인정한다면서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남경읍 / 성 착취 범죄 피의자 : (피해자에게 하실 말씀 없으세요?) 죄송합니다. (더 하실 말씀 없으세요?) 죄송합니다. (성 착취 범죄 가담한 동기는 뭐예요?) 죄송합니다. (혐의 인정하시나요?) 인정합니다.] 하지만 피해자들에 대한 구체적인 사과는 없었습니다. 박사방에서 어떤 역할을 맡았는지, 조주빈과 무슨 관계였는지를 묻는 말에도 묵묵부답이었습니다. [남경읍 / 성 착취 범죄 피의자 : (박사방에서 어떤 역할 하셨던 거예요?) …. (사과 말고 더 할 말 없으세요?) …. (피해자분들께 더 할 말 없으세요?) ….] 남경읍은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피해자들을 유인해 조주빈이 성 착취물을 제작하는 데 가담하고,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지난 13일 심의위원회를 열고 남경읍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박사방'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단순 유료 회원으로 보기 어렵고, 재범 위험성이 높다는 이유였습니다. 조주빈과 강훈, 이원호에 이어 남경읍까지. '박사방'과 관련해 신상이 공개된 피의자는 모두 4명으로 늘었습니다. 'n번방' 관련 문형욱과 안승진을 포함하면, 성 착취 범죄 피의자로서는 6번째입니다. 경찰은 남경읍을 포함해 조주빈의 공범 20명 가운데 19명을 검찰에 넘겼고, 유료 회원 70여 명을 입건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홍민기[hongmg122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