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7·10대책에도 꺾이지 않는 서울 아파트값…초고가아파트도 강세(종합)

등록일 2020.07.16 재생수191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이 떨어지지 않고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승 폭은 다소 둔화했다. 한국감정원은 7월 둘째 주(13일 기준) 서울의 주간 아파트값이 0.09% 상승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주까지 6주 연속 상승이고, 지난주(0.11%)보다 오름폭은 다소 둔화한 것이다. 감정원은 "이번 주 조사 결과는 10일 전세대출보증 제한 조치 시행과 정부의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영향 일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파트는 많지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잠실동이 있는 송파구(0.13%)가 지난주에 이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성·대치·청담동이 있는 강남구도 지난주(0.12%)에 이어 이번 주 0.11% 올라 규제 이후 오히려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는 현상이 나타났다. 서초구도 0.09% 올라 지난주(0.10%)부터 강세가 이어졌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후 규제지역 인근 지역으로 매수세가 몰리면서 가격이 오르고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전용 84.9㎡는 지난달 6일 23억1천만원(11층)에 매매된 뒤 규제 이후인 지난달 26일 23억5천만원(10층)에 거래됐고, 이달 3일 26억5천500만원(8층)에 계약서를 써 한달여만에 3억원 넘게 뛰었다. 잠실동과 인접한 신천동의 파크리오 전용 84.7㎡는 지난달 30일 16억원(20층)에 거래된 뒤 이달 2일 18억5천만원(12층)에 거래됐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는 이달 4일 33억5천만원(13층)에 매매된 것으로 실거래 신고됐다. 같은 평형이 2월 33억7천만원(8층)으로 신고가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옛 공급면적(34평) 기준으로 보면 3.3㎡당 1억원 꼴이다. 해당 평형은 6월 이후 한달간 매매가 없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