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올해 성장률 -0.2% 밑돌 것"…기준금리 연 0.5% 유지

등록일 2020.07.16 재생수44
자세히

<앵커>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0.5%로 유지했습니다. 경제 전망이 이전보다 더 나빠졌지만 금융시장이 비교적 안정적이고, 기준금리를 내려도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통화위원회는 올해 경제 성장률이 지난 5월 전망한 -0.2%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수출이 예상보다 좋지 않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7월 들어서도 확산세가 가속화하고 있다는 점, 그에 따른 우리 경제의 수출에 대한 부정적 영향 이런 것을 반영해서….] 경기 전망은 더 어두워졌지만,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0.5%로 유지했습니다. 기준금리가 이미 실효하한, 즉 더 내려도 경기 부양 효과가 거의 없는 수준에 이른데다, 시중에 넘치는 유동성이 집값 불안의 한 요인으로 꼽히는 걸 의식한 걸로 풀이됩니다. [김소영/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 금리를 내리면 시중에 신용이나 유동성이 많이 풀려서 그 자금 이 결국 부동산 시장으로 갈 수가 있다, 그런 생각인 것 같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현재의 부동산 과열을 고려해 통화정책 기조를 바꿀, 즉 금리 인상으로 선회할 가능성은 배제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부동산시장 불안에 대해서는 정부의 거시건전성 정책, 그다음에 수급 대책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서 대응하는 것이 저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총재는 정부가 상당히 강력한 대책을 내놓은 만큼 집값의 추가 상승 가능성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 영상편집 : 장현기, CG : 엄소민) 박찬근 기자(geun@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