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잠기고 넘치고' 충북 북부 피해 집중...소방관 실종

등록일 2020.08.02 재생수2,625
자세히

[앵커] 충북 지역에도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주택 침수와 토사 유출 피해가 잇따랐고 저수지나 하천도 범람할 우려가 큽니다. 심지어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는 사고까지 벌어졌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충북 지역 피해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이번 폭우에 피해가 집중된 곳은 충주와 제천 등 충청 북부지역입니다. 충주 엄정면 원곡천 주변에서는 주택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폭우로 인해 배수로가 역류한 건데요. 새벽 5시쯤 80가구 주민 120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했습니다. 단양 어상천면에서도 주택 침수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많은 비에 저수지 범람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음성군 감곡면 주천저수지는 물이 가득 차 넘칠 우려가 커져 인근 주민 7백 명이 대피했습니다. 또 음성군 삼성면에 있는 하천도 범람 위기에 놓여 주민 5백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도로로 토사나 돌덩이가 떨어지는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새벽 5시쯤에는 평택 제천 고속도로 평택 방향 천등산 3터널 인근 토사가 무너져 내렸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복구를 위해 편도 2차로가 모두 통제된 상황입니다. 앞서 새벽 3시쯤에도 충주시를 지나는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 중원 터널 출구 근처에서 낙석 사고가 나 도로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전 7시 반쯤에는 충주시 산척면에 있는 하천에서 소방관이 실종됐습니다. 하천이 불자 차량에서 내려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침 9시까지 충북 단양 영춘면에 273mm, 제천 백운면에 231mm 비가 내렸습니다. 충북 북부지역에는 앞으로도 시간당 100mm가 넘는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