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IQ 164' 3살 영재의 놀라운 성장…비결은 부모다

등록일 2020.08.03 재생수9,590
자세히

[SBS스페셜] 영재들의 성장 시크릿 ① 영재[英才] : 한 분야에서 뛰어난 재능을 가진 자 스탠포드 터먼 교수가 영재 1,528명을 대상으로 성인으로 자랄 때까지 추적한 결과 성인이 되어서도 영재성을 유지할 확률은 약 15% 그 비결 중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 건 바로 '부모의 역할' 부모가 아이를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영재성이 발현되고 유지될 수 있다고 하는데, SBS스페셜에서는 이 비밀을 찾아내기 위해 5년 전 영재라 불렸던 5인방을 만났다. 취재 결과 이 아이들의 부모님에게서 공통점을 발견했다. 전문가에 따르면 이 부모에게서 발견된 공통점이 바로 아이의 영재성을 유지하는 '열쇠'라고 하는데…. ● 끄적거릴 때의 순간! 부모의 행동에 따라 아이의 창의력이 달라진다! 아이들에게 모든 공간은 '도화지' 이다. 방바닥은 물론 벽, 책상… 손에 무언가만 쥐어 주면 끄적거리기 바쁘다. 아이들이 이렇게 끄적거리는 순간, 부모님들의 행동에 따라 아이의 창의력이 풍부해지느냐, 창의력이 사라지느냐가 판가름 난 다는데…. 9살이라고 믿기지 않는 깊고 풍부한 감수성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해내는 꼬마작가 전이수. 이수의 놀라운 관찰력과 어른보다 깊은 감수성은 바로 이수가 끄적거리는 순간 이수 어머니의 행동에서 비롯됐다고 전문가는 말한다. 이수의 어머니는 어떻게 반응했던 것일까? 아이들이 끄적거리는 것에 대한 부모님들의 반응이 감수성이나 상상력뿐만 아니라 '과학' 분야에도 영재성을 높인다는 것을 '만들기 영재'이자 '과학 영재' 강선우 양의 집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는데… 선우의 부모님은 아이의 끄적거림을 어떻게 '과학영재'로 이끄는 힘으로 만들었을까? 벌써 중학교 2학년이 된 선우를 찾아가 직접 알아본다. ● '사춘기' : 아이의 영재성을 성장시키느냐 사라지게 만드느냐 그러나 아무리 감수성과 창의성 높았던 아이도 '사춘기' 시기를 부모와 어떻게 보내는지에 따라 영재성은 사라질 수도, 더욱더 단단해질 수도 있고 그 시기 향방을 가르는 것은 바로 부모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