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예상과 달라진 태풍 진로...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등록일 2020.08.03 재생수5,457
자세히

■ 진행 : 김영수 앵커, 문지현 앵커 ■ 출연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그러면 이번에는 전문가 모시고 장마와 태풍 상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앵커] 스튜디오에 케이웨더 반기성 예보센터장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반기성] 안녕하세요. [앵커] 먼저 태풍 상황부터 짚어보겠습니다. 당초 예상과는 좀 진로가 바뀌었죠. 그 이유가 궁금한데 태풍이 중국 동해안을 따라 이동을 하다가 세력이 약화할 것이다 이렇게 진로가 바뀌었습니다. 그럼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이 좀 적어질까요? [반기성] 일단 어제 예측했던 것보다는 약간 더 서쪽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오늘 낮에 대만 서쪽 해상을 지나서 내일 새벽에 중국 후저우 쪽이죠. 그쪽에 상륙을 해서 상하이 쪽으로 쭉 북상을... 어제 같은 경우에는 좀 더 동쪽으로 오다가 턴해서 북한 쪽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제는 중국 내륙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소멸하는 것으로 그렇게 바뀌었습니다. 일단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그렇고 태풍의 강도라든가 크기 이런 건 약하고 굉장히 소형입니다. 태풍 자체로 그렇게 큰 영향을 줄 거라고 예상은 안 했는데 다만 이게 어제 예보처럼 북한을 통해서 황해도 쪽으로 들어간다면 일단 중부지방까지는 직접적인 영향권 안에 들어갑니다. 그런데 일단 지금은 중북부에서 열대저기압으로 소멸된다면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요. 다만 어찌 보면 태풍으로부터 유입되는, 우리나라 장마전선 쪽으로 쭉 공급되고 있는 열대성 수증기들이 있거든요. 이것으로 인해서 많은 영향을 주고 있는 상태죠. [앵커] 지금 잠깐 언급을 해 주셨는데 오늘도 많은 비가 예보가 되어 있잖아요. 이게 태풍의 영향도 있다고 봐야겠습니까? 있다면 어떤 영향을 주는 겁니까? [반기성] 일단 장마전선은 해상으로부터 다량의 습기가 유입돼야 강한 비가 내리...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