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천안·아산 주요 하천 범람…인근 주민 대피 명령

등록일 2020.08.03 재생수960
자세히

물 찬 지하도, 못 피한 자동차 (천안=연합뉴스) 3일 집중호우로 침수된 충남 천안시 KTX 천안아산역 인근 지하도에 승용차 한 대가 보인다. 호우경보가 내려진 천안에는 이날 오전 한때 시간당 4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렸다. 2020.8.3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lden@yna.co.kr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3일 충남 천안과 아산지역에 강한 비가 내리면서 하천범람 위기로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이날 오후 2시 20분께 아산 온양천 범람 위기로 신동·모종 1, 2통 마을 주민들에게 신리초등학교로 즉시 대피하라는 안전 안내문자가 발송됐다. 이에 앞서 시는 인주면 밀두천 범람 위기에 따라 밀두 1·2리 365가구 주민들에게 인주중학교 등 고지대로 즉시 대피하라는 안전문자 등을 보냈다. 천안에서도 병천천과 쌍점천 범람 위험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안전 유의 안내 문자가 발송됐다. 이 지역에는 오전 8시 호우경보가 발령된 상태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다. 금강 홍수통제소는 이날 오후 1시 30분을 기해 아산시 곡교천(충무교)에도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