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한겨레TV

“‘은퇴마 학대’ 한국에 경주마 수출 중단”

등록일 2020.08.03 재생수654
자세히

[애니멀피플] 북미 경주마 대기업 스트로나흐, 한국 수출 중단 발표 지난해 페타 폭로로 은퇴 경주마 도축·구타 등 드러나 지난해 5월 제주시 애월읍 축협축산물공판장에 실려 온 경주마들이 폭행당하고, 도축되는 장면이 공개돼 동물학대 논란이 일었다. 페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미 주요 경마장 여러 곳을 소유한 세계 최대 경주마 기업이 한국의 은퇴 경주마 처우가 나아질 때까지 말을 수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3일 국제동물권리단체 페타 아시아(PETA Asia·동물을 윤리적으로 대하려는 사람들)는 캐나다 경주마 수출기업인 스트로나흐 그룹(The Stronach Group)이 한국에 경주마 수출을 막는 새로운 정책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페타 아시아는 “스트로나흐 그룹은 페타가 지난해 폭로한 제주도 한 대형 도축장의 은퇴마 도축과 구타 장면을 확인한 뒤 한국으로의 말 수출을 방지하는 새로운 규정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들은 특히 말들을 잔인하게 때린 사람들이 기소되지 않았다는 사실에 경악했다”고 말했다. 앞서 7월 22일 스트로나흐 그룹은 페타에 입장문을 보내 한국에 수출되는 북미 경주마들의 은퇴 뒤 복지가 보장되지 않으면, 이들이 소유한 순종말 사육장인 ‘아데나 스프링스’(Adena Springs)가 사육하는 경주마들의 수출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캐나다 경주마 수출기업인 스트로나흐 그룹이 지난달 22일 페타에 보낸 입장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트로나흐 그룹은 “우리는 순종 경주마들의 안전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세계적 업계 리더로서, 한국이 은퇴한 경주말을 잔인하고 비인간적으로 대우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보낸다. 한국마사회(KRA)가 은퇴 경주마들의 재활을 위해 몇 가지 조처를 하고 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북미 경주마들의 학대 예방책이 마련되지 않는 이상 한국으로의 수출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언제든지 한국마사회와 이 고귀한 동물들을 적절히 보호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