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내일 부동산 관련법 모두 처리...통합당 "세입자·임대인 갈등만 키워"

등록일 2020.08.03 재생수294
자세히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속도를 강조하며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동산과 관련한 법안을 모두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정부와 여당이 잘못된 부동산 정책을 밀어붙여 결국 세입자와 임대인 사이에 갈등만 키웠다고 비판했습니다.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승배 기자!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있는데요. 그런 만큼, 여야 공방도 가열되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부동산 정책을 놓고 줄곧 속도전을 강조한 더불어민주당, 오늘 아침 회의 역시 속도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임대차 3법 핵심 법안 2개가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통과된 뒤 다음 날 임시국무회의를 거쳐 바로 시행됐다면서 이 과정이 이례적일 정도로 신속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빠르게 법안 처리와 시행을 서두른 이유는 시장의 혼란을 조기에 진정시키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때문에 국민이 많이 궁금하고 걱정이 많을 거라면서 당과 정부도 제도 홍보와 함께 오해로 인한 갈등 해결을 위해 신속하게 대응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발언, 들어보겠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실은 20대 국회에서 통과돼야 할 법이 매우 늦어져서 이번 21대 국회로 넘어온 것입니다. 당정은 제도 취지와 내용을 최대한 홍보하고 정부는 사례별로 상세히 정리해 배포해주시기 바랍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제1야당인 통합당을 향해 공당이라면 철 지난 색깔론으로 정치 공세하지 말고 정책 대안으로 경쟁하라고 각을 세웠습니다. 부동산을 조기 안정시키지 못한 책임은 물론 집권당인 민주당에 있지만, 지금의 가격 폭등을 초래한 원인 중 하나는 지난 9년간 누적된 부양정책 탓도 크다며 통합당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신속한 법 제정을 했다고 자랑하지만 결국, 세입자와 임대인 사이 갈등만 키웠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장기적으로 봤을 때 세입자에게 득이 안 되며 이런 정책을 강제하면 할수록 주택 공급에 차질이 생...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