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사방이 물 천지"…충남 북부권 폭우에 물난리·3명 실종(종합2보)

등록일 2020.08.03 재생수1,002
자세히

천안 침수...차에서 겨우 빠져나오는 시민들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충남 천안에 3일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시민들이 물에 빠진 차를 두고 급히 빠져나오고 있다. 2020.8.3 youngs@yna.co.kr (천안·아산·예산=연합뉴스) 이은중 이은파 양영석 이재림 기자 = 3일 충남 북부권에 시간당 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이 물에 잠겼다. 피해가 특히 큰 천안과 아산에서는 3명이 실종됐다. 흙탕물이 일렁이는 도로에서는 바퀴나 지붕까지 물이 차오르자 시민들이 차량을 그대로 두고 급히 몸만 빠져 나왔다. 아산 송악면 산사태 현장 (아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일 충남 아산에서 오후 한때 시간당 40㎜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진 가운데 산사태가 난 송악면 유곡2리에서 주민이 산사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2020.8.3 kjunho@yna.co.kr ◇ 산사태에 휩쓸리고 맨홀에 빠져 3명 실종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아산시 탕정면 한 승마장 인근에서 맨홀에 사람이 1명이 빠졌다는 119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실종자는 폭우로 떠내려온 부유물을 걷어내는 작업을 하다가 수압을 못이겨 맨홀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119 대원들이 현장에서 수색 작업 중이다. 오후 2시 3분께 송악면에서는 "주민 2명이 하천에 빠져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119에 들어왔다. 70∼80대로 파악된 주민들은 민가 마당에 있다가 산사태로 떠밀려 온 토사에 중심을 잃고 인근 온양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팀은 마을 출입구와 큰 도로를 잇는 유곡2교 근처에 인력을 투입해 이들의 행방을 찾고 있다. 도로 침수로 발 묶인 시민들 (천안=연합뉴스) 시간당 40㎜ 넘는 폭우가 쏟아진 3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한 대형마트 앞 도로에 물이 가득 들어차 시민들이 입구 앞에 모여 있다. 급격히 불어난 물로 차량도 줄줄이 침수 피해를 봤다. 2020.8.3 [독자 제공. 재...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