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펜션·공장 토사 덮쳐 사상자 속출

등록일 2020.08.03 재생수209
자세히

[앵커] 중부지방의 폭우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평택에서는 토사가 공장을 덮쳐 4명의 사상자가 났고 가평에서도 펜션이 매몰되는 등 사고가 이어져 인명피해가 잇달았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산 아랫자락에 있는 펜션을 토사가 덮쳤습니다. 건물 일부가 종잇장처럼 부서졌고 주차해있던 차량도 흙더미에 묻혔습니다. 팬션에 있던 투숙객들은 무사히 대피했지만 펜션 주인 일가족 3명은 안타깝게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고 현장에선 아직 1명이 더 매몰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현장 도로가 유실되고 굴착기 진입이 어려워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양성석 / 가평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최초 신고자가 투숙객이었습니다. 투숙객과 건물 주인이 전기가 안 들어오는 상황이라 통화를 하다가 통화가 끊어졌다고 (합니다.)] 공장 내부에 있는 각종 기계와 부품이 흙더미에 뒤덮였습니다. 공장 뒤편의 야산과 옹벽이 폭우에 무너지면서 한꺼번에 작업장을 덮친 겁니다. 공장은 콘크리트나 철제건물이 아니어서 토사에 맥없이 뚫렸고 내부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사고 공장 주변 주민 : 꽝하고 소리가 났어요, 돌하고 쇠하고 부딪히는 소리, 그리고 119 올라오고 신고했으니까.] 작업 도중 순식간에 토사에 갇힌 공장 직원은 모두 4명. 이들은 1시간여 만에 구조됐지만, 3명은 숨지고 1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계속되는 중부지방의 폭우로 산사태와 붕괴사고가 이어지면서 인명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