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박원순 수사 멈추자…친여단체, 피해자 변호인 고발 예고

등록일 2020.08.03 재생수3,555
자세히

[앵커] 한 친여성향 시민단체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 변호인을 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즉 박시장에게는 죄가 없는데 없는 죄를 뒤집어씌우려고 피해자에게 고소를 종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재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쓰던 업무용 휴대전화는 성추행 혐의를 둘러싼 각종 의혹 수사의 향배를 결정할 '스모킹건'으로 간주됐습니다. 하지만, 박 전 시장 유족측 반대로 포렌식 작업엔 제동이 걸렸고, 서울시 관계자들의 진술도 엇갈리면서 수사도 사실상 제자리 걸음입니다. 경찰 수사가 주춤한 사이, 한 친여 성향 시민단체가 내일 피해자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무고교사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신승목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대표는 "김 변호사가 법률 대리인으로서 내민 증거를 봤을 때 형법상 강제추행이나 추행죄 구성 요건에 미흡하다고 보여진다"며 "김 변호사의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이런 주장이 오히려 무고가 아니냐며 맞받아쳤습니다. 김재련 "그 분이 무고 같은데…수사기관에서 잘 수사해주시고, 그 분은 무고로 인지해주시고…" 서울시 공무원의 성추행 묵인 방조 혐의를 수사중인 경찰은, 조만간 피해자와 서울시 관계자를 불러 대질신문을 벌일 계획입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이재중 기자(jej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