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온난화 나비효과…북극 얼음 녹자 한·중·일 '물폭탄' 맞았다

등록일 2020.08.04 재생수2,012
자세히

불어난 물에 잠긴 한강 잠수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수도권 일대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진 3일 오후 서울 반포대교 아래 잠수교가 물에 잠겨 있다. 2020.8.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올해 여름 장마가 예년보다 유독 길게 이어지며 상당한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는 장마가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49일째 이어지며 역대 가장 길었고 남부지방은 6월 24일부터 7월 31일까지 38일간 지속했다. 남부지방 장마철이 가장 길었던 해는 2014년 46일이다. 남부지방과 함께 장마가 시작한 중부지방은 41일째 비가 계속 내리고 있어 역대 최장기간인 2013년 49일을 돌파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장맛비는 국지적으로 강하게 내리는 특성을 띤다. 7월 하순 북태평양고기압이 본격적으로 확장함에 따라 정체전선이 함께 우리나라로 북상하고 고기압 가장자리로부터 따뜻한 수증기가 다량 유입돼 강수 구역이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 좁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처럼 강하고 센 비가 국지적으로 퍼붓는 현상을 두고 온난화의 '나비 효과', '파생 효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최악의 홍수'(CG) [연합뉴스TV 제공] ◇ 한·중·일 폭우로 '몸살'…북극·동시베리아 '이상고온' 여파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부터 3일 오후 4시까지 서울·경기도에는 3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1∼2일 집중호우로 인해 이날 오전 6시까지 6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비로 인한 피해는 우리나라만의 일이 아니다. 일본은 지난달 초 규슈(九州) 지역에 기록적 폭우가 내려 70여명이 사망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14일 열린 각의(閣議·우리의 국무회의 격)에서 규슈를 중심으로 한 폭우 피해를 '특정비상재해'로 지정했다. 중국 역시 남부지역에서 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