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바위 무너지고 토사 덮쳐…주민·피서객 고립

등록일 2020.08.04 재생수1,010
자세히

바위 무너지고 토사 덮쳐…주민·피서객 고립 [앵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며칠째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경기도 전역에는 어제(3일) 오후부터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경기도 가평군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신현정 기자, [기자] 네, 경기 가평군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이곳엔 시간당 50mm에서 100mm 사이의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특히 이곳은 축대가 붕괴하면서 바위와 토사가 무너져 내려 건너편 마을이 고립된 상태입니다. 중장비가 동원돼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토사의 양이 많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전기까지 끊기면서 주민과 피서객들은 보조배터리로 휴대전화를 겨우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지금 라면 몇 개, 물 조금 이 정도 있는데 매점에서 어떻게든 하루 이틀 정도는 있을 수 있을 것 같은데 이게 바로 안 끝날 것 같아서…" 한편 가평 달전천은 제방이 무너지면서 도시가스관이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때문에 달전천 가평읍 일대 5,700여 가구에 상수도와 가스 공급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당장 비가 오면 집도 나가야되고 집도 유실될 수 있습니다. 지금 마음이 많이 힘들고요, 정신적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현재도 많은 비가 왔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경기지역에 내일(5일)까지 100mm에서 300mm 사이, 많은 곳은 500mm의 비가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신 기자, 경기북부지역 지반이 많이 약해져 산사태 위험이 있다고 하죠. 어떻게 대비하면 됩니까?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이곳 경기 북부지역은 산사태에 취약한 곳입니다. 산림청은 어제(3일) 저녁 9시를 기해 경기 지역에 산사태 경보 '경계' 단계를 발효했는데요. 산사태 위기경보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이렇게 네 단계로 나뉩니다. 이 중 '경계'는 높은 단계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경기도...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