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이 잠겨"...시청자 제보 영상 모음

등록일 2020.08.04 재생수8,252
자세히

■ 진행 : 김영수 앵커, 강려원 앵커 ■ 출연 : 김지환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연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저희 YTN으로 시청자분들의 다양한 제보영상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 화면들, 김지환 기자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앵커] 비가 지금 소강상태를 일단 보이고 있는 건데요. 오후 들어서 보니까 강원도 쪽에서는 비가 내리고 있나봐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래서 오후 들어서 제보영상이 굉장히 많이 들어오고 있는데요. 시청자분들께서 보내주신 영상 함께 보시면 이해가 좀 더 편할 것 같습니다. 영상 함께 보면서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시청 장수빈님께서 보내주신 영상인데요. 불과 1시간 전 모습입니다. 흙과 돌이 쏟아지면서 가정집은 물론이고 차 등에도 앞마당까지 온통 흙더미로 뒤덮인 모습인데요. 근처 민간도 모두 토사와 나무로 뒤덮이면서 그야말로 진흙 범벅이 됐습니다. 많은 비가 내리는 데다 집 뒤에 산에서 쿵하는 소리가 들려서 시청자분이 급히 피신해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하는데요. 현재 강원도 철원을 비롯한 영서지역은 피해가 이뿐만이 아닙니다. 또다시 집중호우가 이렇게 쏟아지면서 도로가 물에 잠기기 시작했는데요. 앞을 분간하기 힘들 정도로 물이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주행을 하던 중에 도로에 갇힐 뻔한 아찔한 상황도 계속 연출되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비가 내리고 있는데 저게 시간당 50mm 이상이 오면 저렇게 앞을 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하더라고요. 지금 강원도 쪽에 저렇게 폭우가 쏟아지는 곳들이 속출하고 있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어제 경기도 가평에서는 상당히 많은 양의 비가 내렸습니다. 토사가 쏟아져 내리면서 펜션을 덮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는데 이곳 상황도 지금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하죠? [기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