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우리 지역에 또 임대주택을?"…여당 의원·지자체장 반기

등록일 2020.08.04 재생수670
자세히

[앵커] 이런 가운데 오늘(4일) 정부 발표에 대해서 여당 소속 국회의원과 여당 지자체가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공공임대주택 공급은 해당 지역주민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내용인데, 미리 의견을 들어보는 과정 없이 정부가 급하게 추진했단 겁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오늘 발표한 대규모 공공임대주택 지역 중 하나인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이곳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정부 발표를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자신의 지역구 임대 비율이 이미 47%에 이르고 있는데,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냐는 겁니다. 그러면서 "주민들과 마포구청, 지역구 의원과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소속의 김종천 과천시장도 성명서를 내고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과천을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이미 과천에 2만1000여 가구의 택지 조성 사업이 진행 중인데 추가로 4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건 '난개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에선 부동산 안정과 서민을 위해 공공주택을 늘린다면서 정작 자기 동네는 안 된다는 건 앞뒤가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서울시도 재건축 아파트의 층수를 최대 50층까지 허용한다는 정부 발표와 달리 기존대로 35층 이하를 유지하겠다고 밝혀 혼선을 키웠습니다. 논란이 일자 서울시 측은 불과 4시간도 안 돼 정부 정책을 따르겠다고 입장을 바꿨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배윤주) 박소연 기자 , 손지윤, 김범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