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서울경제썸

기자가 부동산으로 떼돈 벌어 766억 기부한 이야기

등록일 2020.08.04 재생수22,951
자세히

부동산으로 떼돈 벌어 모은 돈 766억을 그대로 기부한 전직 기자가 있다. 주인공은 바로 이수영 KAIST발전재단 이사장. 삼성 이병철 회장과 현대 정주영 회장 사이에 섰던 기자이자 사업가, 부동산 신화까지. 그는 최근 카이스트에 총 766억원을 기부했다. ''과학 발전이 국가 발전의 밑거름'이라는 말을 믿으며, 돈은 자신을 위해 쓰기보다 나라를 위하고 국가 발전을 위해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창간60주년 #기부하려고_돈벌어요 이수영 전 기자는 1969년부터 서울경제신문 기자로 활동하며 삼성 이병철 회장, 현대 정주영 회장 등 수많은 정·재계 인사들을 취재했다. 1980년 언론 통폐합 강행으로 서울경제가 폐간되면서 해직을 당했고, 그는 이후 소·돼지 축산업과 목장 하천에서 모래채취를 하는 등 사업가로 완벽히 변신했다. 그는 부동산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되는데, 1988년 광원산업을 개업해 여의도백화점의 일부를 매입하였고 이후 전체 건물의 3분의1 지분까지 넓히게 된다. 그리고 2006년 노무현 정부가 해외 부동산 투자 한도액을 300만불까지 늘리게 되면서 이수영 회장은 이를 기회로 보게 된다. 그녀는 미국으로 떠나 미국의 연방정부가 임차인으로 있는 건물을 매입하게 됐고, 3만 달러가 넘는 월세를 받으며 부동산 신화를 써내려가게 된다. 전 서울경제 기자이자 사업가, 자선사업가인 이수영 회장의 파란만장한 인생과 남다른 철학을 영상에 담았다. /인터뷰 : 고광본 서울경제신문 기자, 촬영 : 권준구 인턴기자 서울경제신문 바로가기 https://www.sedaily.com/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