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北 양강도서 연쇄 폭발…"다세대주택 LP 가스통 터진 듯"

등록일 2020.08.05 재생수880
자세히

<앵커> 북·중 접경지대인 북한 양강도 혜산시에서도 그제(3일) 가스 폭발 사고가 있었습니다. 사상자가 수십 명가량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북한 내륙 지역에서는 집중호우 때문에 또 비상입니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폭발 소리와 함께 불길이 하늘로 치솟습니다. 잠잠해지는 듯 싶더니 다시 폭발이 일어납니다. 그제 저녁 6시 10분쯤 북한 양강도 혜산시에서 대형 폭발이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모습이 접경 지역인 중국 장백현 지역에서 그대로 관찰됐습니다. 폭발은 10여 차례나 이어졌고, 불길은 1시간 반 정도나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상용/데일리NK 편집국장 : 국경경비대 초소장 집에 보관하던 휘발유에 불이 붙었는데 이후에 LPG 폭발로 이어졌고.] 북한 전문매체인 데일리NK는 하모니카 주택이라는 북한식 다세대주택에서 가스 폭발이 일어나면서 연쇄적으로 LP 가스통이 터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사고로 최소한 주민 9명이 사망했고 30여 명이 화상을 입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양강도의 가스 폭발 사고와는 달리 내륙에서는 많은 비로 비상입니다. [조선중앙TV : 여러 지역들에서 시간당 40mm 이상의 폭우가 내리고, 강원도 평강에서는 100mm 이상의 많은 비도 내렸습니다.] 북한은 곳곳에서 폭우가 예상된다며 비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안정식 기자(cs7922@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