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레바논 베이루트서 초대형 폭발로 최소 73명 사망·3천7백 명 부상

등록일 2020.08.05 재생수2,239
자세히

[앵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초대형 폭발이 발생해 지금까지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3천7백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사고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항구에는 폭발성 물질인 질산암모늄 수천 톤이 보관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4일 오후 베이루트 항구에서 꽤 멀리 떨어진 곳에서 촬영된 폭발 현장 모습입니다. 1차 폭발로 거대한 회색 연기 기둥이 하늘로 솟아 오르고 불과 몇 초 뒤 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엄청난 폭발이 이어집니다. 마치 핵폭발을 연상하는 규모입니다. 바다에서 촬영된 화면에서도 폭발 순간이 생생하게 잡혔습니다. 이번 폭발로 최소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현지 언론 등은 전했습니다. 폭발 현장 일대는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할 정도입니다. 폭발 충격으로 현장에서 수 킬로미터 떨어진 곳의 건물도 온전하지 못했습니다. [폭발 현장 부상자 : 무슨 일인지 모릅니다. 낚시하다 불이 났다는 얘기를 듣고 집으로 향하기 시작했고 뭔가 폭발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 후 이런 일이 일어나 다쳤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릅니다. 이게 내가 아는 전부입니다.] 폭발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레바논 안보 책임자는 현장을 방문한 뒤 폭발성이 큰 물질을 압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레바논 NNA 통신은 베이루트 항구에 폭발물 저장 창고가 있다고 전했고, 현장의 근로자는 이번 폭발이 폭죽과 같은 작은 폭발물에서 시작한 뒤 커졌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레바논과의 국경 지역에서 총격전을 벌여 긴장이 고조된 상태인 이스라엘은 이번 폭발이 이스라엘과 관련이 없다며 공격 가능성을 부인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