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베이루트서 큰 폭발로 사상자 4천명 육박…"핵폭발 같았다"

등록일 2020.08.05 재생수2,899
자세히

[앵커]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핵폭발을 연상케 하는 대형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사상자만 4천명에 육박했는데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심 한복판에서 굉음과 함께 원자폭탄 폭발과 유사한 거대한 구름이 하늘로 치솟습니다. 차량이 뒤집힌채 나뒹굴고, 건물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부서졌습니다. 다친 시민들이 지혈을 하며, 건물 파편으로 뒤덮인 거리를 방황합니다. 벤 웨드만 / CNN 레바논 기자 "큰 폭발 후 거대한 진동과 함께 창문과 이 스튜디오가 엉망이됐습니다." 현지시간 4일 오후 6시쯤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두 차례 큰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엄청난 충격에 반경 10km 안 건물이 초토화됐고, 최소 70명 이상 숨지고 3700여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창고엔 폭죽 등 폭발물질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현지매체는 2005년 총리를 암살했던 이슬람 단체 헤즈볼라 대원의 판결을 사흘 앞두고 사고가 발생했다며, 테러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