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특별재난지역 신속 검토...이르면 내일 선포할 듯

등록일 2020.08.05 재생수35
자세히

[앵커] 이번 폭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정부가 최대한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르면 내일 충청과 경기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것으로 보입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멀쩡하던 집이 금 가고 기운 채 급류에 휩쓸려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집 안은 온통 진흙 투성이에 살림살이는 멀쩡한 것이 없을 정도인 데다 마당 밖 길가에 나뒹굽니다. 꼭대기까지 물에 잠겼던 비닐하우스에는 하루아침에 못쓰게 된 농작물이 농민들 마음을 할큅니다. [김현규 / 침수 피해 농민 : 다 다시 해야 할 것 같아요. 비닐도 교체하고. 안에 오이를 따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상태에서 저렇게 돼서….]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지자체들은 중앙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했습니다. 정부도 상황이 심각한 지역에 대해 우선적으로 신속한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행안부는 충북·경기·충남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대해서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해 주시고…] 특별재난지역은 지자체 요청을 받은 중앙사고대책본부장이 건의를 하면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선포합니다. 선포 지역은 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이나 재정은 물론 금융과 세제 등의 특별 지원이 이뤄집니다. 또, 각종 피해복구비 50%는 국비로 지원해 지자체의 부담을 덜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지난 3월 코로나19가 급속 확산한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기도 했습니다. 정부는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한다는 입장이어서 충정과 경기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홍선기[sunki05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