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부동산 대책·입법 후폭풍…공수처 갈등도 계속

등록일 2020.08.05 재생수38
자세히

부동산 대책·입법 후폭풍…공수처 갈등도 계속 [앵커] 7월 임시국회를 마치고 잠시 휴식기에 들어간 국회에서는 어제 발표된 부동산 대책과 입법의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듣겠습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도 부동산 투기를 근절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에서 속도감 있게 소득세법과 종부세법 개정안 등 부동산 대책 관련 법안과 임대차 3법 처리를 마쳤는데요. 이해찬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서 다주택 소유로 투기소득을 올리는 시대를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1가구 1주택이 보편화되는 시대로 전환할 것"이라며 부동산 시장 점검TF의 모니터링으로 지속적이고 신속한 후속조치도 내놓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반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세금으로 집값을 절대 못 잡는다"고 강조하고 있는데요. 특히 본회의 5분 자유발언으로 화제가 된 윤희숙 의원은 SNS에서 정부·여당을 향해 "시장에 대한 두려움 없이 선동만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경제활동 기간 근로소득을 모아 노후 소득을 만들 메커니즘을 만들어 놓는 것은 모든 국가가 권장하는 것이고 국민들의 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여야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문제를 놓고서도 계속 갈등을 빚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공수처 출범을 둘러싼 여야 간의 갈등은 8월 임시 국회에서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국회에서 공수처 후속 3법이 통과됐다면서 통합당을 향해 늦어도 8월 임시국회가 시작하는 18일까지 야당 몫의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선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공수처 출범을 위한 다른 대책을 쓸 것"이라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위헌 심판 중인 사안이므로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습니다. 통합당 법제사법위원회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