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부침의 50년' 보낸 국방과학연구소...미래무기 선도 꿈꾼다

등록일 2020.08.05 재생수769
자세히

[앵커] '자주국방의 산실'로 불리는 국방과학연구소가 창설 50주년을 맞았습니다. 소총 한 자루 못 만들던 시절을 지나서 각종 국산 명품 무기들을 개발한 데 이어, 이젠 미래전을 대비한 최첨단 무기체계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 군이 한창 개발 중인 '현무-4'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800km·탄두 중량만 2톤에 달합니다. 국방과학연구소, ADD는 지하 100m 깊이의 목표물까지도 타격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괴물 미사일' 시험 발사에 최근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현종 /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우리가 현무-4 탄도 미사일을 성공적으로 시험할 수 있었던 이유도, 탄두 중량을 무제한으로 확대한 지침 개정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천여 개의 표적을 동시에 탐지하며 '전투기의 눈'으로 불리는, 한국형 전투기 사업(KFX)핵심 장비인 AESA 레이더 국산 시제품 개발에도 성공했습니다. 또 초소형 위성 수십 기를 쏘아 올려 적성 지역을 24시간 감시하는 첨단 기술 개발에도 한창입니다. [오현웅 / 국방과학연구소 겸임 연구원 : 30분 간격으로 주요 정찰 대상을 관측할 수 있고, 초소형으로 저가 개발하기 때문에 한꺼번에 많은 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기술적으로 매우 도전적인 부분입니다.] 이와 함께 육·해·공용 무인 드론, 합성생물학 기술을 통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까지, ADD는 전방위적으로 안보 관련 첨단기술을 축적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퇴직 연구원들이 수십만 건의 군사기밀 자료를 빼간, 최대 규모의 기술유출 사태로 오명을 안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총체적인 보안 부실도 드러났습니다. [강은호 / 방위사업청 차장 :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하여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ADD의 기술자료 유출 예방에 대한 자체 예방체계 구축이 미흡하였습니다.] 이 같은 부침 속에서 ADD는 다음 행보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남세규 / 국방과...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