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4차선 도로 한가운데 '알박기'…집주인 "25억 달라"

등록일 2020.08.07 재생수9,461
자세히

[앵커] 중국의 한 4차선 도로입니다. 흔히 '알박기'라고들 하죠. 중간에 있는 이 주택 때문에 가운데가 뻥 뚫린 기형적인 구조로 도로가 만들어졌습니다. 집주인이 우리 돈으로 25억 원을 요구하면서 협상에 실패했다고 합니다. 베이징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개통한 중국 광저우시 강변도로입니다. 왕복 4차선 도로 한가운데 작은 주택이 한 채 남아 있습니다. 이 집을 피하기 위해 도로가 양쪽으로 휘어졌습니다. 철거 협상에 실패하면서 결국 집을 우회해 도로를 만든 겁니다. 이렇게 된 건 시와 집주인 간 보상금 격차가 컸기 때문입니다. 전체 면적은 열다섯 평 남짓, 시는 우리 돈으로 13억 원을 제시했고 집주인은 25억 원을 요구했습니다. [집주인 : 보상금이 모자랐습니다.] [광저우시 관계자 : 여기는 상업 개발하는 데가 아닙니다. 이건 정부의 민생 공정입니다.] 대신 제공되는 주택도 문제였습니다. [집주인 : 영안실 맞은편 집으로 이사하라는데 당신 같으면 갈 수 있겠어요.] 도로가 완공되면서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량모 씨/광저우 시민 : 시민들이 편리하기 위해서 만든 건데 당연히 (안 좋은) 영향이 있지요.] [천모 씨/광저우 시민 : 이미 돈 많이 버신 거 아닙니까. 더 받으려고 하시면 안 됩니다.] 소수지만 볼거리가 됐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류모 씨/시민 : 사람들이 여기 와서 사진도 많이 찍고 전 특색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이 집에는 삼대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시는 도로 아래 통로를 만들어주고 전기 공급도 유지하면서 협상은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화면출처 : 남방도시보·신경보) 박성훈 기자 , 김범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