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北 가야금산조·민요 어떨까?…자료·음원으로 재현한 북한 음악

등록일 2020.08.07 재생수25
자세히

[앵커] 북한은 전통 음악을 어떻게 명맥을 이어오고 있을까...이 물음에 답하는 공연이 열렸습니다. 자료와 음원을 모아 재현해냈는데요 최윤정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북한에서 군가나 군중이 모이는 놀이에서 빠르고 경쾌한 리듬, 연주되던 기악곡 신아우입니다. 함경도 지역의 가락으로 1960년대 북한에서 발간한 악보를 민속악단이 재해석했습니다. 일제강점기 당대 최고의 무용가 최승희 춤의 반주음악으로 창작된 '칼춤', 뿐 아니라, 평양의 경치 좋은 여덟 곳을 노래한 기성팔경과, 온천을 오가면서 부르던 '온정맞이' 등 북한의 민요는 우리 옛 민요와 비슷합니다. 모두 분단 이후 북한에서 연주된 곡들인데, 국내 무대에서 되살아났습니다. 유지숙 / 민속악단 악장 "다름과 같음을 느껴보게 될 것이고, 북녘의 정서 그런 것들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서" 국립국악원은 지난 5년 동안 국내외에 흩어져있던 북한의 악보와 음원 등 8만여점도 공개했습니다. 김희선 / 국악연구실장 "미래에 공동체 유산으로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하는 일들을 저희가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른 듯 비슷한 북한의 음악이 뭉클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TV조선 최윤정입니다. 최윤정 기자(yunjung0721@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