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한겨레TV

[김이택의 저널어택] “윤석열, 출마 검토한 적 있다”

등록일 2020.08.08 재생수5,236
자세히

“윤석열, 지방 좌천 무렵 20대 총선 출마 고민” 윤 총장, 보수언론·통합당 ‘독재’ 발언에 호응 김이택 “윤, 정치 나서지 말란 법도 없는 듯” 윤석열과 조중동 위험한 ‘독재’ 딱지. 한겨레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이 정치적 파장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윤 총장이 “20대 총선 출마를 검토한 적이 있다”고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김이택 <한겨레> 대기자는 7일 공개된 ’김이택의 저널어택’에 나와 “박근혜 정권에서 좌천당했을 때 윤 총장이 ‘출마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말하는 걸 본인한테 직접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윤 총장이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5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양정철 전 민주정책연구원장한테서 출마를 권유받은 것은 알려졌으나 실제로 출마를 검토했던 사실이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대기자는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이던 2018년 3월 사석에서 만난 윤 총장이 “당시 ‘경합지역에 유세를 다니면서 박근혜 정권에 타격을 줄까도 생각했다’고 하더라”며 “정치에 나서지 말란 법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2015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총선 출마를 검토한 윤석열 검찰총장. 한겨레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은 지난 3일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현 정부를 겨냥한 듯 ‘독재 배격’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는데 그 배경을 둘러싸고 정치행보란 의혹도 커질 전망입니다. 특히 그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보수언론과 보수정당의 ’프레임’에 올라탄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데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은 현 정부를 겨냥해 ‘독재’라는 표현을 끊임없이 사용해왔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역시 지난 7월21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우리나라가) 일당 독재, 전체주의 국가가 되어가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 7월21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우리나라가) 일당 독재, 전체주의 국가가 되어가고 있다”고 발언한 주호영 미래통합...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