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수압 못 견딘 광주천 교량 철판…"물 넘어가면 시내 큰일"

등록일 2020.08.08 재생수13,674
자세히

<앵커> 광주와 전남에는 시간당 65㎜, 하루 사이 300㎜가 넘는 큰비가 내렸습니다. 도심을 가로지르는 광주천이 차오르면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KBC 이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어른의 배 높이까지 차오른 흙탕물을 뚫고 차 문을 열어보려 애써보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인근 주민 : 차는 놔두고 사람만 빠져나와야 하는데….] 광주 도심을 가로지르는 광주천의 교량 철판이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부서집니다. 광주천의 수위가 범람 위기 단계까지 차오르면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윤용선/광주광역시 양동 : 이 물이 넘어가면 광주 시내가 (큰일나요.)] 건물 침수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차량 번호판을 가릴 정도로 지하주차장이 샛노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건물 관계자 : CCTV 보고 있는데 뭐지 하고 내려왔는데 그때 다 차 있더라고요.] 아파트 뒷산의 토사 유실물이 주차장을 덮쳤습니다. 5m가 넘는 길이의 나무들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산기슭 아래에 있는 도심 속 도로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흙탕물 사이로 30㎝가 넘는 길이의 돌덩이까지 떠밀려 내려온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농작물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고추밭은 강한 비바람이 불며 지지대가 30도 가까이 기울었고, 물을 잔뜩 머금은 고추가 생기를 잃은 채 곳곳에 떨어져 있습니다. KBC 이준호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