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누워서 영화 본다" 오붓하고 편안하게 관람

등록일 2020.08.09 재생수1,581
자세히

[앵커] 코로나19가 길어지며 극장에서 더 오붓하고 편안한 공간을 찾는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누워서 영화를 보거나, 가족, 친구들끼리 보는 특별관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입니다. [기자] 극장 한 켠에 자리한 특별한 공간, 관객들이 라운지를 이용한 뒤 상영관에 들어갑니다. 실내화로 갈아신고 다리를 쭉 뻗으면 마치 집에서 영화를 보는 듯 편안합니다. 친구나 가족 등 최대 4명까지 들어갈 수 있는데 일반 상영관과 스크린을 공유하면서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관람을 즐길 수 있습니다. [정다은 / 특별관 체험 : 저는 영화 보면서 옆에 있는 사람한테 얘기하는 걸 좋아하는 편인데 자유롭게 얘기할 수 있어서 되게 편하게 봤어요.] 멀티플렉스 3개 회사가 모두 보유하고 있는 특별관은 코로나19로 감염 걱정이 많아지며 관객들이 많게는 4배까지 늘었습니다. [문주원 / 안양시 호계동 : 애들도 좀 더 편안하게 볼 수 있고 저희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영화 한 편을 보더라도 더 안락한 분위기에서 관람하려는 사람도 많아졌습니다. 아예 침대에 누워 관람하는 상영관과 등받이 각도 조절이 가능한 리클라이너 소파를 갖춘 프리미엄 관도 인기입니다. 이런 특별관들은 가격이 일반보다 2∼3배 높지만 코로나19 이후 이용률이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조승원 / 극장 관계자 : 기본적으로 좌석 간 거리가 확보돼있고 더 사적인 공간에서 관람할 수 있다 보니 선호하시고 꾸준히 찾아주시는 것 같습니다.] 더 오붓하고 더 편안하게, 바이러스에 대한 걱정이 계속되며 문화를 즐기는 양상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