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흔들리는 이낙연 '안정'·불안한 이재명 '상승'...'지지율 추이'가 중요한 이유는?

등록일 2020.08.09 재생수1,980
자세히

[앵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인 이낙연 의원을 2위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바짝 쫓는 모양새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몇 달 사이 이낙연 의원은 계속 떨어지는 반면, 이재명 지사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이런 추이는 어떤 의미일까요? 이대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 경기도지사 (지난달 30일, 경기도청) : 총리님으로 재직 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 해주시고요.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지난달 30일, 경기도청) : (경기도가) 최대 지자체로서뿐만 아니라 이 지사님의 지도 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앞당겨 끌어주시고….] 미소와 함께 덕담을 주고받지만 편치 않은 관계입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2위를 차지하는 경쟁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둘 사이의 신경전은 지난달 중순 대법원에서 이재명 지사의 당선 무효형이 파기환송된 이후 본격적으로 표출됐습니다. 부동산 문제와 내년 재보궐선거 등 굵직한 현안에 목소리를 내던 이 지사가 자신은 '흙수저'로 이 의원을 '엘리트'로 규정하면서 차별화를 명확히 했고, 이에 이 의원은 특유의 점잖은 화법으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습니다. 적어도 주요 현안에 있어선 이 지사가 주도하는 모습인데 이는 선호도 조사에 어느 정도 반영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여론조사에서 이 의원과 이 지사의 격차가 6%로 줄어들었습니다. 물론 아직은 오차범위 밖인데 주목해야 할 부분은 바로 선호도 추이입니다. 이 의원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40%로 정점을 찍은 이후 20%대로 주저앉은 반면, 이 지사는 총선을 전후에 큰 변동 없이 일정 수준으로 유지되다가 최근 20%선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안정적 이미지가 강한 이 의원의 지지율은 문 대통령이나 민주당 지지율 추이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는 게 특징입니다. 현안과 관련해 적극 나서면 주요 지지층이 흔들릴 수 있고 안 나서면 확장성이 없다는 의미입니다. [이낙연 /...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