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추모원 침수 · 물 뒤덮인 섬진강 변…수마 지나간 남부

등록일 2020.08.09 재생수1,203
자세히

<앵커> 남부지방에 이틀 동안 많은 데는 500mm 넘게 비가 쏟아졌습니다. 섬진강의 상징인 화개장터부터 잠기고 무너진 곳들이 하나 둘이 아닌데, 광주의 한 추모원도 물에 잠겼습니다. 밤 사이 비 피해 소식,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광역시의 한 추모원. 새벽 시간인데도 30여 명이 모여 물을 퍼내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제일 위에 있는) 유골함이 보이는데요. 그 함 안으로는 물이 안 들어갔어요. 아래 있는 사람들은요.] 이곳에 유골함을 안치한 가족들인데, 비가 오며 안치실이 물에 잠긴 겁니다. [유골함 안치 가족 : 바가지라든지 휴지통이라든지 물통이라든지 가져다가 한 줄로 서서 물을 퍼내고 있는 단계예요, 지금. (그런데) 한 계단밖에 못 퍼냈어요.] --- 소방대원들이 몸을 눕힌 채로 물에 잠긴 도로 밑 다리를 지나고 있습니다. 어제(8일) 오후 2시쯤, 전남 나주시의 한 요양병원이 고립됐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겁니다. 이들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직원 등 31명을 구조했습니다. --- 남부지역에 내린 폭우로 각지에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32년 만에 완전히 물로 뒤덮인 섬진강 변 경남 하동 화개장터는 어디가 강이고 어디가 육지인지 구별되지 않을 정도가 됐습니다. 전북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부근의 섬진강 제방 100여 미터도 붕괴해 주민 수백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전북 진안에 있는 용담댐이 어제 오전부터 방류를 시작하면서, 충북 영동군 3개 면이 침수돼 주민 30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폭우로 지난 1일부터 모두 30명이 숨지고 12명이 실종됐으며, 8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형수 KBC, 영상편집 : 박지인, 화면제공 : 나주소방서 이인태) 박재현 기자(replay@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