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흔적만 남은 육교, 지붕 올라간 소…시청자 제보 영상

등록일 2020.08.09 재생수11,409
자세히

[앵커] 오늘(9일)도 전국 곳곳에서 시청자분들이 피해 영상을 제보해주셨습니다. 물에 잠겨 육교는 흔적만 보였고요. 물이 빠진 전남에서는 소들이 지붕에 올라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얼마나 폭우가 쏟아졌는지를 보여주는 모습이죠.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나무와 가로등은 물론, 사람이 지나던 육교도 흔적만 보입니다. 오늘 오전 경기 성남시 탄천의 모습입니다. 중랑천도 무섭게 불어난 물이 주변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삼켰습니다. 충북 충주에서는 수주팔봉도 물에 잠겼습니다. 흙탕물이 폭포처럼 쏟아집니다. 아찔한 순간도 있었습니다. 허리까지 물이 찬 상황에서 침수된 차의 문을 열어보지만 열리지 않습니다. 근처에서는 119를 불러달라는 다급한 목소리가 들립니다. [119 좀 불러줘요! (네?) 119 좀 불러줘요! (불렀어요.)] 어제 광주시 문흥동의 모습입니다. [박철남 : 아주머니 한 분이 문 열려고 하는데 옆에서 위험하니까 '나오세요!' 소리치고 그러는 거 같더라고요.] 어제 전남 구례에서는 폭우로 물이 불어나자 소들이 살기 위해 지붕 위에 올라갔습니다. 물은 빠졌지만 소를 내려보내는 작업이 어려워 여전히 소는 지붕 위에 있습니다. [고영문 : 물이 계속 차니까 얘(소들)가 수영을 계속하다가 지붕 높이만큼 됐을 때 올라갔다가 물이 빠지니까 그대로 있는 상태예요.] 근처 다른 축사의 소들은 몇 km 떨어진 산 위의 사찰에서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침수를 피해 500m 이상을 올라간 겁니다. 경남 하동군의 섬진강에서는 커다란 캠핑카가 물에 떠내려 갑니다. [오창열 : 굉장히 위험해 보였는데 위에서 캠핑카라든지 다른 부유물들도 굉장히 많이 떠내려오고…] 전북 순창군의 유등면에서는 농경지와 축사가 온통 물에 잠겼습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김성태·김혜인·이한나·옹태원) 송우영 기자 , 유형도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