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모습 드러낸 '섬진강 제방'…거센 물살에 복구 늦어져

등록일 2020.08.09 재생수1,471
자세히

[앵커] 조금 전에 곡성을 연결해 보여드린 마을은 어제(8일) 무너졌던 섬진강 제방 바로 옆에 있던 곳입니다. 어제는 마을이 완전히 잠겨서 접근도 어려웠는데 밤새 물이 좀 빠져서 오늘은 그래도 마을 모습 또 무너진 제방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태풍이 또 올라오고 있고 또 언제 비가 올지 예측하기가 어려워서 제방 복구 작업을 서둘러 하면 좋겠습니다만 물이 더 빠져야지만 복구 작업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구름 사이로 파란 하늘이 보입니다. 비가 그쳤지만 아직은 물살이 거셉니다. 난간엔 밤새 떠내려온 나뭇가지와 쓰레기들이 걸렸습니다. 어제 오후에 무너진 섬진강 제방입니다. 여기가 뚫리면서 주변 마을은 물에 잠겼고 어제는 접근이 어려웠습니다. 지금은 밤 사이에 물이 많이 빠졌습니다. 드러난 제방은 양쪽 끝이 완전히 끊겼습니다. 물에 잠겼던 다리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강을 따라 난 자전거 길은 중간이 무너져내렸습니다. 하지만 아직 원래 수위보다 한참 높은 상황입니다. 주변 길을 치우고 무너진 길을 점검하지만 제방 복구는 물이 더 빠지고 난 후에야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남원시는 공무원 등 1000여 명과 중장비 등을 동원해 복구에 나섰습니다. 내일 올라오는 태풍 장미가 비를 더 뿌리면 복구는 더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자연 기자 , 손준수, 류효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