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레바논 밖 대폭발 시간문제…세계 수만곳 질산암모늄 '재깍째깍'

등록일 2020.08.10 재생수3,334
자세히

지난 4일 대폭발이 발생한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 폭발 충격으로 커다란 분화구가 생겼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레바논에서 일어난 대형 폭발 참사가 머지않아 다른 나라에서 또 발생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오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바논 참사를 초래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량의 질산암모늄이 전 세계 각지에 안전하지 않은 상태로 쌓여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 소방연구업체 '파이어 사이언스 앤드 테크놀로지'의 비토 바브라스카스 회장은 전 세계에 질산암모늄이 안전하지 않게 보관된 장소가 수만 곳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베이루트 참사와 비슷한 일이 또 벌어지는 건 시간문제"라고 우려했다. 질산암모늄은 실온에서 흰색 고체로 존재하는 화학물질로 주로 질소 비료로 쓰인다. 대부분 환경에서 안정 상태를 유지하지만, 고온 및 밀폐 용기에 놓이거나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해 폭약 원료로도 활용된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뉴캐슬에 있는 비료회사 야라의 질산암모늄 생산공장.[EPA=연합뉴스] 레바논 당국은 지난 4일 참사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6년 동안 보관된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폭발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베이루트 참사 후 호주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현재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뉴캐슬에 있는 질산암모늄 생산공장에 이 물질이 최대 1만2천t이나 저장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이는 만약 폭발하면 뉴캐슬 지역 전체를 흔적도 없이 지울 수 있는 물량이라고 현지 시드니모닝헤럴드가 설명했다. 프랑스에서도 환경단체들은 보르도 인근에 자리한 비료 회사 야라의 공장이 폭발 위험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공장은 질산암모늄을 2만t까지 저장할 수 있다. 내전 중인 예멘 남부 아덴항에도 질산암모늄 4천900t이 컨테이너 130개에 나뉘어 3년간 방치됐다는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