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일본 '사랑의 불시착' 신드롬…"모테기 외무상도 전부 시청"

등록일 2020.08.10 재생수1,064
자세히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사랑의 불시착'을 비롯한 한국 드라마가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신드롬에 가까운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를 놓고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했음에도 한류 콘텐츠는 일본에서 흔들림 없는 애호가층을 형성한 것으로 풀이된다. 야마다 다카오(山田孝男) 마이니치신문 특별편집위원은 사랑의 불시착을 봤느냐고 지난달 중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에게 물었더니 "전부 봤다"고 반응했다고 10일 실린 기명 칼럼에서 밝혔다. 당시 야마다 특별편집위원은 16부작 가운데 3부까지 본 상태였는데 모테기 외무상은 "늦네요, 야마다 씨는"라고 하며 비웃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그는 사랑의 불시착 극본 작성에 탈북자까지 가세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북한 주민의 생활 풍경, 인간군상을 진짜처럼 재현한 러브 코미디다. 발상이 참신하다"고 평가했다. 한국 드라마 일본 넷플릭스에서 인기 [넷플릭스 일본판 앱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해 외출이나 여행을 자제하는 가운데 일본에서 '3차 한류' 붐은 더욱 강해지는 양상이다.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넷플릭스에 따르면 이달 4일 일본 넷플릭스 종합 순위를 보면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1위, 사랑의 불시착이 2위를 차지했다. 10일 현재 사랑의 불시착은 2위를 지키고 있고 '이태원 클라쓰'가 5위에 올랐다. 일본 넷플릭스는 한국 작품 코너를 따로 두고 '몬스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을 올려놓았다. 일본 언론에는 사랑의 불시착이 연일 소개되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 계열의 주간지 아에라는 사랑의 불시착 주인공 현빈이 과거에 출연한 작품인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 '하이드 지킬, 나' 등을 분석하는 특집을 최근 싣기도 했다. 현빈을 표지 모...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