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집이 왜 거기서 나와?…4차선 도로 한가운데 '알박기'

등록일 2020.08.10 재생수312
자세히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4차선 도로 한가운데 '알박기'입니다. 중국의 4차선 도로입니다. 그런데 한가운데가 뚫려서 양쪽으로 갈라져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도로보다 낮은 한가운데 공간에는 가정집 한 채가 있습니다. 이 집을 피하려다가 도로가 이렇게 통째로 휘어지게 된 거라고 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주인 량 씨는 지난 10년간 이른바 '알박기'를 고집해왔는데요. 당국과 량 씨가 오랜 기간 동안 협상을 해왔지만 서로 생각하는 보상금의 격차가 컸습니다. 1층짜리 단층 건물인 량 씨의 집은 전체 면적이 열다섯 평 정도로, 정부는 아파트 2채를 제시했지만 량 씨는 4채를 요구했는데요. 결국 타협에 실패하면서 도로는 이런 모습으로 개통을 했고, 현재 이 일대는 오히려 독특한 량 씨의 집을 보려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국은 물론 이웃 주민들 역시 소음과 안전문제를 걱정하고 있지만, 량 씨는 오히려 이 환경이 자유롭고 편안하게 느껴진다고 하는데요. 국내 누리꾼들은 "난 아파트 두 채 준다고 하면 홀랑 팔아버릴 텐데~" "음... 왠지 동물원에 사는 동물 된 기분일 것 같은데?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