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문 대통령 "집값 상승세 진정…부동산 감독기구 검토"

등록일 2020.08.10 재생수49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주택시장이 안정되고 있다면서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고 오늘(10일) 말했습니다. 대책의 실효성을 위해 부동산시장을 감독하는 기구를 설치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일련의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주거 정책의 종합판이 마련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세제 개편, 투기자금 유입을 막는 대출 규제, 실수요자를 위한 공급 대책, 그리고 임대차보호법 시행 등입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부동산시장을 이렇게 진단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 (오늘) :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습니다.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또 우리나라 보유세 부담이 OECD 평균의 절반에 불과하고, 계약갱신청구권을 무제한으로 인정하고 표준임대료 제도를 도입한 주요 선진국에 비해 임차인 보호 수준이 여전히 낮다며 정책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세제, 공급, 대출 등 분야별로 나뉜 부동산 정책 체계를 근본부터 바꾸는 방안도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 (오늘) : 또한 대책의 실효성을 위해 필요시 부동산시장 감독기구 설치도 검토하겠습니다.] 금융감독원처럼 부동산시장에서 일어나는 편법 증여와 탈세, 불법 전매, 집값 담합 등 모든 거래를 조사하고 대책을 수립하는 기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제도가 한꺼번에 많이 바뀌는 바람에 일부 현장의 혼선이 있을 수 있지만, 현재의 정책 기조를 강하게 밀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중저가 1주택 보유자의 재산세 경감 대책도 언급했는데, 10월쯤 공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김선탁, CG : 엄소민) ▶ 설명회 자청한 부총리 "일부 집값 하향 조정이 목표" 유덕기 기자(dkyu@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