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장마전선 남하…충청·전북 등 최대 200mm↑ 비 예보

등록일 2020.08.11 재생수367
자세히

<앵커> 태풍은 지나갔지만 아직 장마는 끝난 게 아닙니다. 태풍에 밀려서 잠시 북한 쪽으로 올라가 있던 장마전선이 내려오면서 오늘(1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또 비가 많이 온다는 예보입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레이더 영상을 보면 북쪽에는 장마전선이 있고 남쪽에서는 태풍이 올라옵니다. 태풍은 수증기를 몰고 오는데, 이 수증기가 우리나라에 있던 비교적 차가운 공기를 만나며 비구름을 만들었습니다. 이 비구름이 경남과 전남 곳곳에 100mm 안팎의 비를 뿌렸습니다. 하지만 태풍의 위력은 강하지 않았습니다. 속도가 빨라 발생 이틀 만에 상륙했기 때문에,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기 전에 차가운 바닷물과 육지에 부딪히며 빠르게 소멸한 겁니다. 부산에서는 시속 75km, 울산에는 시속 98km의 돌풍이 나타났지만 2003년 태풍 매미가 기록한 시속 216km 바람에 비하면 절반 또는 1/3 수준입니다. 태풍은 지나갔지만 문제는 여전히 강한 장마전선입니다. 장마전선은 어제 태풍에 밀려 북한 쪽에 치우쳐 있었지만, 오늘은 장마전선이 내려와 충청과 전북을 중심으로 자리 잡을 전망입니다. 현재 호남과 충청, 경기도에 시간당 20에서 30mm 안팎의 폭우가 내리는 곳이 많고, 전북 순창에는 시간당 40mm의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광주에서도 어젯밤 9시 반쯤 시간당 45mm의 비가 내리면서 자동차 바퀴가 잠기고 헛돌 정도로 도로에 물이 차고 있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충청과 전북, 경기 남부, 강원 남부를 중심으로 50~150mm, 많게는 200mm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정구희 기자(koohee@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