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경기 양주 시간당 90㎜ 폭우…곳곳 침수 피해

등록일 2020.08.11 재생수900
자세히

경기 양주 시간당 90㎜ 폭우…곳곳 침수 피해 [앵커] 호우특보가 내려진 경기도 양주시에 어제(10일) 오후 순간 엄청난 양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하철 역 안까지 물이 들어왔습니다. 침수된 도로도 통제되면서 퇴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온통 물로 흥건한 지하철 역 바닥. 곳곳에 진흙과 함께 물이 들어왔다 나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화장실도 침수로 인해 사용이 불가하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밤 늦게까지 직원들은 물에 젖은 기계를 점검하기 바쁩니다.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양주시에 시간당 90mm의 물폭탄이 쏟아진 건 오후 5시쯤이었습니다. 순식간에 퍼붓는 폭우에 양주역은 인근 도로 뿐 아니라 역 내부까지 물이 들어왔습니다. 역 직원들이 모래주머니를 이용해 최대한 막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양주역사)1층 일부하고 그 앞 도로 부분에 물이 차가지고 19시 전후로 해서 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배수조치는 완료…" 갑작스런 침수 피해에 퇴근길과 맞물려 역을 찾은 시민들은 발목까지 차오른 물을 헤치며 이동하는 등 불편을 겪었습니다. 다만 양주역은 지하가 아닌 지상으로, 교량 위로 지하철이 다녀 운행에 지장이 생기진 않았습니다. 이번 집중호우로 양주역을 비롯해 고읍동, 덕계동 등 시내 곳곳의 주택과 도로의 침수 피해 신고가 이어졌고, 인근 의정부 녹양역 일대도 침수 피해가 생겨 인근 도로에 극심한 교통 체증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