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폭우 피해 속…여야, 4대강 공과 놓고 책임공방

등록일 2020.08.11 재생수498
자세히

폭우 피해 속…여야, 4대강 공과 놓고 책임공방 [앵커] 전국을 휩쓸고 있는 비 피해가 정치권의 '4대강 논란'으로 번졌습니다. 4대강 사업을 확대했다면 물난리를 막을 수 있었다는 통합당의 주장에 민주당은 사업의 폐해가 이미 입증됐다고 반박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섬진강 등지에서 홍수 피해가 커지자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 책임론을 꺼내들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하면서 사업에서 빠진 섬진강의 피해가 컸다는 겁니다. "섬진강이 4대강 사업에 빠졌던 것을 굉장히 다행으로 생각하던 이야기를 하던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번 홍수를 겪으면서 결국은 그것도 잘못된 판단이 아니었나…" 통합당은 이명박 정부의 역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이 실제 수해 피해를 줄인 만큼 재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현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도 현 정부의 '태양광 발전시설 난개발'에 원인을 돌리며 이를 점검하는 국회 특위를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통합당이 뜬금없는 4대강 사업 예찬론을 펴며 수해마저 정부 비방 소재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낙동강에서 강둑이 터진 것은 4대강 사업으로 건설된 합천창녕보가 물의 흐름을 방해한 탓이라며 4대강 사업의 효과를 반박했습니다. "지천, 지류 중심으로 발생하는 홍수에 사대강 사업은 효과가 없기 때문에…22조원의 예산으로 지류, 지천을 정비했다면 홍수로 인한 인명 재산 피해는 상당히 줄일 수 있었을 것…" 민주당은 2013년와 재작년 감사원이 이미 '4대강 사업은 홍수 예방 효과가 적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통합당에 국민 안전을 정쟁화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