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경기 북부 밤사이 큰비...포천 영평교·남양주 진관교 홍수주의보

등록일 2020.08.11 재생수258
자세히

[앵커] 경기 연천군과 포천시 등 북부 지역 일대엔 밤사이에 또다시 큰비가 이어졌습니다. 경기 포천 영평교는 자정부터 다시 수위가 높아지면서 다시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는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밤사이에 비가 많이 내렸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금도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밤사이에 경기 북부 지역 곳곳에서 다시 한번 적지 않은 비가 내렸습니다. 호우특보가 유지되는 경기 연천 일대는 어제 오후 6시부터 오늘 새벽 6시까지 비가 99mm 정도 내렸습니다. 최근 열흘 동안 연천 지역 하루 평균 강수량인 94.5mm보다 더 많은 비가 내린 겁니다. 다만, 임진강 홍수 위험 정도를 가늠하는 댐과 교량 수위는 소폭 감소하고 있습니다. 임진강 상류에 있는 군남댐은 새벽 6시에 31.6m까지 수위가 떨어졌는데요. 아직은 제한수위를 웃돌고 있어 안심하기엔 이릅니다. 어제 '주의' 단계인 수위 9.5m를 넘어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던 임진강 하류 지역인 비룡대교는 새벽 6시 기준 10m로 자정보다는 조금 떨어졌습니다. 임진강 상류에 있는 필승교는 새벽 6시 기준 7m로 하강하면서 접경지역 위기대응 주의단계인 7.5m를 벗어났습니다. [앵커] 포천과 남양주 지역엔 다시 홍수주의보가 내렸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포천과 남양주 지역에서도 밤사이에 각각 93.5mm와 90mm의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포천 영중면 영평교 수위가 주의 수위인 3.5m에 가까워지면서, 새벽 4시부터 다시 홍수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남양주 진관교도 주의 단계에 해당하는 2m에 가까워져 새벽 6시부터 홍수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경기 연천군과 포천시 주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하라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는데요. 대피해야 할 상황에 대비해 피난이 가능한 장소와 길을 미리 숙지해두는 등 다시 한번 주의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금까지 임진강 상류에 있는 군남댐에서 YTN 박희재[parkhj0221@ytn.co....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