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롯데리아 직원 모임 무더기 확진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등록일 2020.08.12 재생수294
자세히

남대문시장 임시선별진료소 대기 줄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에 이어 인근 중앙상가에서도 추가 확진자 1명이 나온 가운데 11일 오후 시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0.8.1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수도권과 부산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잇따르면서 확진자 수가 연일 증가하고 있다. 경기 고양시 교회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 남대문시장으로 번진 가운데 이번에는 패스트푸드 업체 직원 모임에서도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와 방역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과 관련해 전날 지표환자(첫 환자)가 나온 이후 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7명의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방대본 발표 이후로도 확진자가 계속 나와 9∼10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방대본과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 각 지점의 점장 등을 포함한 롯데리아 직원 19명은 이달 6일 모임을 가졌는데 고양시에 거주하는 1명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추가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방대본 관계자는 "장시간 모임을 갖는 동안 (모임에 참석한 이들이) 마스크를 미착용했다"면서 "정확한 감염 경로와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모임 참석자가 적지 않은 데다 이들이 헤어진 후 각각 접촉한 인원도 있는 만큼 향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서는 확진자 규모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서울시는 이날 긴급재난 문자를 보내 "8월 6일 오후 5시부터 7일 오전 2시 사이에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을 방문한 사람은 유증상 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안내했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