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기후변화 이대로면 10년 뒤 해운대·인천공항 잠긴다"

등록일 2020.08.12 재생수905
자세히

[앵커] 장마가 오늘(12일)로 50일째입니다. 역대 가장 긴 장마 기록을 새로 쓰고 있습니다. 역대 가장 긴 이번 장마를 놓고 '기후 위기'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기후 위기를 더 방치하면 얼마나 위험한지 보여주는 시뮬레이션 영상을 JTBC가 입수했습니다. 10년 뒤, 강한 태풍이 왔을 때를 예측한 영상입니다. 우선 영상을 보시고 김세현 기상전문기자와 좀 더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정상훈/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 : 저희가 실시한 시뮬레이션은 2030년에 10년마다 한 번씩 일어날 수 있는 피해고요. 그리고 2050년이되면, 130만명 정도가 매해 이런 피해를 입게 되는 거예요. 이미 과학자들은 답을 내고 있습니다. 2050년까지 지금 우리가 배출하고 있는 탄소를 순배출을 0으로 만들어야 됩니다.] [앵커] 이 영상을 입수한 날씨박사 김세현 기상전문기자와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 김 기자, 10년 뒤에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거죠? [기자] 지난해 10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엔 이런 논문이 실렸습니다. 전 세계 해수면 상승과 그로 인해 발생할 침수 취약성을 다뤘는데요. 이 논문 자료를 바탕으로 그린피스에선 시뮬레이션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2030년을 기준으로 잡고 10년에 한 번 발생할 더 강력한 태풍을 가정했습니다. 온실가스 배출이 현 추세와 같이 계속 증가하게 되면, 해수면이 상승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보시는 것처럼 해운대는 물론, 부산 일대가 침수되는 상황이 발생하는데요. 인천국제공항까지도 저렇게 물에 잠길 수 있는 겁니다. 침수 피해는 내륙보다는 해안 지역에, 또 동해와 남해보다는 서해안에 더 크게 일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해안 지역의 고도가 상대적으로 더 낮기 때문인데요. 서해나 남해 쪽이 태풍으로 발생하는 해일의 크기가 더 큰 것도 이유가 됩니다. 예상피해면적이 가장 큰 도시는 이번 장마 때도 피해가 컸던 지역이죠, 전남이 약 1500제곱키로미터로 가장 클 것으로 예측이 됐습...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