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당첨 하루 만에 취소 통보...날아간 내 집 마련의 꿈

등록일 2020.08.12 재생수972
자세히

[앵커] 아파트 청약에 당첨된 신청자들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당첨 취소 통보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청약을 진행한 한국감정원 측이 은행으로부터 신청자 데이터를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벌어진 일인데, 청약 시스템 재정비가 시급해 보입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청약 당첨자를 발표한 부산의 한 신규 아파트 단지입니다. 8개 동 천여 세대 규모로, 5만 8천여 명이 몰리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당첨자 가운데 74A형을 선택한 160여 명은 내 집 마련의 기쁨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날벼락을 맞았습니다. 청약을 진행한 한국감정원으로부터 당첨 취소 통보를 받은 겁니다. 한국감정원은 은행으로부터 청약신청자 데이터를 받는 과정에서 일부가 누락됐다며 재추첨을 진행한다고 공지했습니다. [당첨 취소 피해자 : 솔직히 실입주하려고 청약해서 당첨됐는데 갑자기 이런 황당한 일이 생기니까 어이가 없는 거죠.] 기존 당첨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지만, 한국감정원 측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전산 문제로 추첨 대상에게 제외된 신청자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는 재추첨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이장욱 / 한국감정원 홍보기획부장 : 이번 청약홈 문제로 국민에게 심려 끼친 점을 깊이 사과드립니다. 청약 시스템 재정비를 통해 국민과 주택건설 사업 주체가 시스템을 더 편리하고 투명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추첨 기회조차 얻지 못했던 신청자들은 재추첨을 통해 공정한 결과를 얻게 됐지만, 9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뚫었던 기존 당첨자들은 허탈감에 빠졌습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한국감정원의 청약 시스템에 허점은 없는지 세밀하게 살펴봐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